お前は俺を殺す氣か 3 (너는 나를 죽일 셈이냐)(3) Comics

국내에도 출판된 <팜므파탈>과 <안녕 안녕 또 내일>의 작가 시기사와 카야씨의 작품 <너는 나를 죽일 셈이냐>의 3번째 책. 지난번이 유키에의 턴이었다면, 당연히 이번에는 아마네의 턴이라고 할 수 있다.


사실 아마네가 크게 활약했다기 보다는 주인공인 시바와 함께하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더욱 가까워졌다고 해야할까? 마지막 부분에서 아마네 시점의 에피소드는 그녀와 시바의 관계가 확실히 가까움을 표현해주었다고 생각한다. 


"좋아한다(好き)"라는 약한 감정으로 무너질 바에, 계속해서 자신들을 이용해달라고 부탁하는 아마네의 대사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시바가 느낀 그런 애틋함과 복잡한 감정도 느낄 수 있었지만, 그와 함께 나는 "웃기지마!" 라고 외치고 싶은 마음도 든다. 어찌이리 복잡하게 생각하고 사는지, 하는 행동들은 하나같이 시바가 처음 생각했던 대로 자신만을 생각하고, 본능대로 움직이는 듯하였는데 정작 그 행동원리는 너무나도 꼬여있다. 

실제로 이런 사람이 곁에 있다면 나는 분명 "으아...민폐야...너무 힘들다 이런 사람..."이라고 생각할 것이다. 
아니, 주인공도 분명 그런 생각을 하는 것도 같은데 그녀들이 놓고 버리지 못할만큼 매력적인 것 같기도 하고...


어찌되었든, 복잡하다기 보다는 너무나도 꼬이고 꼬인 인물들 덕분에 보는 사람 심정이 꼬이는 듯한 이야기이다.
이런 기분으로 사람들이 막장 드라마를 끊을 수 없는건가 싶은 생각이 든다.


시바와 하시모토 자매 간의 이야기 외에도 3권의 절반 정도는 과거편이다. 하시모토 자매의 과거편과 시바의 과거편. 전에 어디선가 언급한 것 같은데, 시바의 첫 사랑 오오츠카가 실제로 하는 행동으로 봐서는 무서워서 곁에 두기 어렵겠지만 - 좋아하는 사람의 관심을 끌기 위해서 다른 남자랑 자다니... - 비쥬얼적으로는 정말 내 취향이다. 이번에도 과거편이 실리면서 등장해주었고, 현재 에피소드에도 등장했는데, 주인공 시바와의 관계가 참 미묘하다. 
정말 시바에게 미련이 없는 것일까? 과거가 있어 함부로 손을 못대고 거리만 쟀던 것은 아닐까? 아니면 그런 달콤한 것이라기 보다는 진정 쿨한 관계인 것일까? 시바가 오오츠카와 헤어지며 "친구로서 좋아한다"라고 했을 때, 오오츠카를 그라데이션과 함께 뒷 모습만으로 그린 것이 의미심장하다. 
내가 소인배라서 그런가, 이용했다고는 쳐도 호감이 제로는 아니었던 상대가 나중에 잘 커서 성공까지 했으면 미련이 남지 않으려나? 이번 에피소드로 확실하게 선을 그어버려 앞으로는 등장하지 않을 것 같아 조금 아쉽다.

이처럼 시기사와 카야 님의 작품은 흔한 소년만화 연애물 처럼 지저분하게 이런저런 인물들이 나와서 쓸데없이 이야기를 질질끌지 않고, 주요 인물들만 집중해서 묘사하는 점이 마음에 든다.


앞으로 이들의 관계는 어떻게 될 것인가?
아마도 양손의 꽃 엔딩이거나, 이별엔딩으로 끝날 것 같은 느낌이 들지만... 그래도 어떻게 전개될지는 무척 궁금하다. 

덧글

  • 칠흑의 고르곤졸라 2015/06/08 14:33 # 삭제 답글

    시기사와 카야...팜므파탈이랑 안녕 안녕 또 내일은 물론 구입했고 원서로는 구월병이랑 방주의 행방을 읽었네요 이 작품은 아직 못 읽었는데 한 번 구입해봐야겠습니다. 꽤나 좋은 작가인데...정발 좀 많이 됐으면...ㅠ
  • LionHeart 2015/06/08 16:45 #

    저도 <구월병>과 <방주의 행방> 모두 읽어보았습니다만, <구월병> 쪽은 저하고는 잘 안맞았습니다 ;ㅁ;
    정신에 어딘가 문제 있는 안경미녀들이 활약하는 에피소드를 많이 그려주는 좋은 작가님이시죠(?)
    저 역시 시기사와 카야씨의 많은 작품이 국내 출판되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애드센스반응형

통계 위젯 (화이트)

1064
438
16779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