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시카 존스: 커뮤니케이션 장애가 심각한 여주인공 Movie

Netflix에서 <제시카 존스>를 봤다. 이전에 감상했던 <데어데블>과 마찬가지로 뉴욕 헬스키친의 마블 히어로, 아니 히로인이다. 두 작품을 다 보고나니 뉴욕에 놀러갔을 때 헬스키친을 안가길 정말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여기는 고담 못지 않은 지옥인듯.


과거 킬그레이브라는 마인드 컨트롤러에게 조종당해 살인을 저질렀던 제시카 존스. 그녀는 그와 헤어진 뒤 사립탐정이 되었다. 어느날 실종된 소녀를 찾는 사건에서 죽은 줄 알았던 킬그레이브의 모습을 발견하게 되고, 다시 그와의 싸움이 시작된다.


메인 빌런으로 나오는 킬그레이브는 정말 소름끼치는 스토커로 나온다. 마인드 컨트롤이라는 무적에 가까운 능력까지 가지고 있는데 하는 짓이 도촬부터 시작해서 제시카 존스의 과거를 조사하고 어렸을 적 집을 재현하는 등의 일까지 하니 진짜 스토커가 얼마나 무서운지 보여주는 인물이라고 할 수 있다.

성격파탄자라고 할 수 있는 인물인데, 이상하게 난 이 녀석이 딱하게 느껴질 때가 있었다. 해온 짓이 있는만큼 어쩔 수 없다고는 하지만 가족에게 버림받고 좋아하는 여자에게도 끊임없이 배신당하고 거절당하는 모습을 보니 안타깝게 느껴진 때가 없지 않았다. 
게다가 좋아한다고 달려드는 여자가 심각한 커뮤니케이션 장애를 가지고 있어서...솔직히 그녀를 좋아하는 킬그레이브나 루크 케이지가 이해가 안간다. 동포애에서 시작된 것 같기도 하고.

제시카 존스는 일부러 나쁜 여자로 행동하며 소중한 사람들과 거리를 두는, 속된 말로 츤데레라고 할 수 있다. 그런데 거절하는 것도 적당히 해야하는데 주변 사람들의 말은 귓등으로도 안듣는다. 말이 안통하는 그녀를 보며 속터지는 적이 한 두번이 아니다.

그래서인지 <데어데블> 때와는 달리 이번에는 주인공에게 공감하거나 응원을 하기가 쉽지 않았다.


드라마 전체적으로는 어딘가 아쉬운 점이 많이 느껴진다. 
연기는 괜찮았는데 스릴과 극적인 전개같은 것이 별로 느껴지지 않는다. 게다가 액션 연기도 어딘가 엉성하다. 솔직히 2기가 나온다고 한들 그닥 기대되지는 않는다. 메인 빌런이 누가 될지는 좀 궁금하지만.

<데어데블>과는 달리 훨씬 어둡고, 섬뜩하고, 고어적이며, 성적인 요소가 많다. 팔이 잘려서 믹서기로 갈리는 장면이라거나 침대가 무너지도록 만리장성을 쌓는 장면 같은 것이 나온다. 이런 부분에 약하신 분들은 피하는 것을 추천한다. 감내하고 봐야할 정도로 재미있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2기가 나오면 보기야 하겠지만, 1기는 글쎄...내 평가는 별 3.5개/5개 정도다. 


핑백

  • LionHeart's Blog : 루크 케이지(Luke Cage): 난 코튼 마우스가 좋았는데... 2017-04-28 15:58:40 #

    ... 로 그룹 '디펜더스'가 존재합니다. 디펜더스의 일원에는 데어데블, 제시카 존스, 아이언 피스트, 그리고 루크 케이지가 있습니다. 이 중 '데어데블'은 시즌 2까지, '제시카 존스'는 시즌 1까지 루크케이지에 앞서 Netflix를 통해 제작/방송 되었지요. 사실 감상한지 꽤 오래되었는데, 가장 최근에 방영한 디펜더스 영웅의 드라마 '아이 ... more

  • LionHeart's Blog : 아이언 피스트: 분노조절장애가 답답했지만 나름 재미있었던 드라마 2017-05-08 15:40:17 #

    ... Netflix에서 제작한 드라마 '아이언 피스트'는 '데어데블', '제시카 존스', '루크 케이지'와 같은 마블 디펜더스의 영웅 중 한 명입니다. 본 드라마를 마지막으로 디펜더스의 모든 영웅이 모이게되어 다음 드라마 '디펜더스'로 이어지게 ... more

  • LionHeart's Blog : 디펜더스: 역시 영웅들이 하나로 모이는 전개는 좋아! 2017-08-20 15:06:38 #

    ... 중인 영웅들의 팀이 '어벤져스'라면, 드라마에서는 '디펜더스'라고 할 수 있습니다. 디펜더스는 앞서 넷플릭스에서 제작 및 서비스했던 드라마들의 영웅들 '데어데블', '제시카 존스', '루크 케이지', '아이언 피스트'가 만든 팀으로서, 본 드라마는 이 영웅들이 만나 조직 '핸드'와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다루고 있습니다. 디펜더스는 앞선 ... more

덧글

  • 케이즈 2016/02/20 11:19 # 답글

    관계장애가 먼저였는지 킬그레이브를 만나서 장애가 왔는지는 모르지만...
    어쨌든 삶은 계란만 꾸역꾸역 먹는 기분이었죠.

    헝거게임 보는 기분으로 봤습니다. 그냥 여주가 이쁜 것에 대한 관심으로...
  • LionHeart 2016/02/20 21:45 #

    <헝거게임>도 1편만 봤는데 같은 느낌의 답답함이라면 걱정되네요 ;ㅁ;
  • 케이즈 2016/02/21 15:07 #

    1편을 보고 '우와 캣니스 짱짱 매력걸!!'하면서 원작을 읽어서 그렇습니다.

    소설판에서의 캣니스는 완벽한 소통장애녀. 그 자체입니다. 제시카 존슨은 차라리 '킬그레이브 때문에 그런가봐'라면서 유추라도 가능하지...
    혼자 생각하고 혼자 오해하고 혼자 사고치고 혼자 고민하고... 심지어 주변에 도와줄 사람들이 널리고 껌딱지처럼 붙어서 도와주다 좃되는 상황인데도 끝나는 순간까지 그러합니다...ㄷㄷㄷ

    그걸보니 헝거게임의 영화판도 답답하거든요.
  • LionHeart 2016/02/21 16:46 #

    선입견인지 모르겠지만 제가 최근에 읽은 서양 소설들은 그런 류의 등장인물들이 많더군요. 다들 충동적으로 움직이는 면이 없지 않아서, 대화하기 전에 움직이는 느낌? 남의 허락 따위는 필요없다! 라는 스탠스?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저 본인이 그런 타입이 아니다보니 이런 류의 등장인물들에게는 영 공감하기 힘들더군요 ^^;
    케이즈님 말씀을 들으니 더더욱 <헝거게임> 소설이 두려워집니다. ;;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읽게 된다면 사전에 미리 각오할 수 있을 것 같아요.
댓글 입력 영역


애드센스반응형

통계 위젯 (화이트)

115153
459
15909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