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살: 이정재 씨는 정말 쩌시는듯... Movie

미국에 다녀오며 비행기 기내서비스로 감상했던 영화입니다. 최동훈 감독님의 전작인 <도둑들>을 재미있게 봤기에 이번에도 기대가 컸습니다.

1933년 일제강점기에 대한민국 임시정부는 조선주둔군 사령관 카와구치 마모루와 친일파 강인국을 암살하기 위해 한국 독립군 저격수 육군상병 안옥윤(전지현), 신흥무관학교 출신 속사포(조진웅), 폭탄 전문가 황덕삼(최덕문)을 포섭하러 임시정부 경무국 대장 염석진(이정재)이 나섭니다.


나무위키 쪽 정보를 보니 정말 많은 정보가 담겨있군요. 부끄럽게도 역사나 영화에서 다룬 세세한 설정에 대해 고찰을 할 정도로 지식이 깊지 못하기에 이제까지와 같이 영화를 보고 느낀 인상과 감상만을 다루겠습니다.

당연하지만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도둑들> 보다는 등장인물들이 골고루 빛을 받지 못했다는 인상이 있지만 항일운동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관객으로부터 다양한 감정을 끌어낼 수 있었던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무엇보다 이 영화를 빛내준 것은 히로인이었던 전지현씨도 아니고, 그녀와 썸을 타던 하와이 피스톨(하정우)의 존재도 아니었습니다. 시작부터 등장하여 강하고 듬직한 아군을 연기하다 비열한 배신자로 돌변하는 카리스마적인 존재, 염석진을 연기한 이정재씨라고 생각합니다. <관상>, <도둑들> 때도 느꼈지만 이 분의 나쁜 놈 연기는 정말 끝내주네요. 특히 이번 영화에서는 카리스마를 갖춘 리더의 모습과 비열한 소인배적인 모습을 넘나들며 연기하는 것이 일품입니다. 정말 대단한 배우라고 생각합니다.


최동훈 감독님의 다음 작품이 기대될 뿐 아니라, 이정재씨의 다양한 연기를 더 보고 싶다고 느끼게 만들었던 영화였습니다.

핑백

  • LionHeart's Blog : 2016년 내 이글루 결산 2017-03-20 17:34:45 #

    ... 글루 인기 포스트 순위 포스트 제목 조회수 1 데어데블 시즌2: 시즌1보다 2만배는 재미있었다 11406 2 암살: 이정재 씨는 정말 쩌시는듯... 11223 3 하이스쿨 DxD 1: 젖룡제 전설의 시작 9666 4 신의 물방울 44권 완결 ~ 당혹스럽다. ... more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애드센스반응형

통계 위젯 (화이트)

66140
1104
16059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