럭키: 너무 즐겁고 만족스러웠던 영화 Movie

너무 즐겁게 보고 온 영화입니다.

킬러 형욱(유해진)은 사건 처리 후 들른 목욕탕에서 사고로 기억을 잃게 되고, 현장에 있던 재성(이준)은 이 기회를 틈타 형욱의 인생을 가로채서 살아가게 됩니다. 운명이 뒤바뀐 두 사람은 서로의 인생 속에서 자신이 가지고 있지 않았던 새로운 가치를 찾아가게 됩니다.


제가 무척 좋아하는 영화 니콜라스 케이지 주연의 '패밀리맨'이 떠올랐습니다. 깨달음을 얻고 삶에 변화를 가지게 된다는 스토리를 좋아하는데 '럭키'는 딱 이 것에 맞아 떨어졌습니다. 여기에 깨알같은 개그코드는 영화를 보는 내내 빵빵터지게 만들어주더군요. 영화관 관객들은 물론이고 같이 간 가족까지 눈물을 흘릴 정도로 폭소했습니다.


물론 아쉬운 점도 없는 것은 아닙니다. 살인극에서 하이라이트가 되는 컨테이너 추락은 현실성이 없었고, 신분세탁과 함께 사라져야 될 사람들이 TV에 나오는 배우로서 살아가게 된다는 점이 말이 안되죠. 즐겁게 보았던 작품인 만큼 이 부분에 대해 좀더 납득이 갈 수 있는 전개를 보여주었으면 좋았을텐데란 아쉬움이 남습니다.
해피엔딩을 좋아하는 저는 행복한 결말이 마음에 들었지만, 이를 위해 너무 입맛좋은 설정들로 이루어졌다는 느낌은 저 역시 느꼈기에 이 또한 아쉬운 점이라고 생각합니다.


배우 분들의 연기도 좋았고, 스토리나 테마도 마음에 들었으며, 간만에 실컷 웃을 수 있었던 영화였습니다. 정말 후회없는 시간, 무척 만족스러웠던 시간을 보냈습니다. 감독님과 배우 및 제작진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여담으로 지금은 사라졌지만 작중에 등장했던 우동집인 한양대 엔터식스의 마루가메 제면 집을 보며 무척 친숙하고 가까운 곳을 로케로 사용했다는 것에 놀라기도 했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애드센스반응형

통계 위젯 (화이트)

2187
632
16375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