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망치는건 부끄럽지만 도움이 된다 1권: 현재 방송 중인 드라마의 원작 Comics

정말 좋아하는 아라가키 유이가 복귀하여 현재 일본에서 방송 중인 드라마 '도망치는건 부끄럽지만 도움이 된다'는 마음 속 위시리스트에 이미 담아두었습니다. 그러던 중 아마존 재팬 킨들에서 원작 코믹스 1권을 무료로 제공해주길래 잽싸게 받아보았습니다.
첫 인상은 정말 글이 많더라...였습니다. 그리고 이야기가 20대 중반(90년생)의 여자주인공과 30대 후반(80년생) 주인공이 등장하는 작품이고, 취업, 사랑, 결혼이라는 20~30대에 마주치고 피할 수 없는 일들을 주제로 다루고 있기에 와닿는 부분이 많았습니다. 고백하자면 뜨끔하다 못해서 아플 정도로 제 생각을 콕콕찝어주는 부분을 많이 보게되서 괴로울 때도 많았습니다. 그래서그런지 더욱 재미있게 볼 수 있었습니다.

내용은 사실 초반부가 초전개이고, 줄거리만 적어보자면 어디서 보았을 법한 한국 드라마같은 느낌이 듭니다.

여주인공 모리야마 미쿠리는 대학원 심리학을 전공하였으나 번번이 취직실패, 파견회사에서도 학력이 높다는 이유로 해고 됩니다. 어느날 아버지의 전 부하직원 츠자키 히라마사의 가사도우미 일을 주선받게 되며 그와 만나게 됩니다. 미쿠리는 가사에 만족감을 느끼면서 취직활동도 꾸준히 하지만 좀처럼 일자리는 잡히지 않습니다. 빠릿빠릿하게 일하는 그녀의 '일처리'가 마음에 든 츠자키였지만 미쿠리는 곧 아버지의 정년퇴임이 다가오며 가족과 함께 도시를 떠나거나, 취직을 하여 생존해야한다는 선택에 놓이게 됩니다. 여기서 미쿠리는 츠자키에게 '아내'라는 이름의 가사도우미 일을 제안하고, 이런저런 의견 조율 끝에 둘은 '사실혼' 관계 '유급' 위장결혼을 하게 됩니다.

초전개라는 부분은 눈치 채셨겠지만 바로 마지막 부분입니다. 취직을 해야한다고는 하나 만난지 얼마 되지않은 고용주에게 '위장결혼'을 직업으로 제안하는 여자주인공의 생각을 따라갈 수가 없더군요. 주인공은 ... 남자니까요. 물론 작중에서는 흑심 없이 생존본능(게이로부터)과 사회적 시선 및 멘탈 케어와 기타 등등을 위해 여러모로 이득을 본다고 계산했기 때문에 받아들였지만, 일본도 한국과 마찬가지로 이혼시 받는 타격은 여성이 클텐데 사회가 바뀐 것일까요? 어찌되었든 처음에는 진짜 결혼하는 것을 제안했지만 역시 리스크가 크다고 생각한 츠자키는 미쿠리의 거주지만 이전하고 주변에는 결혼했다고 선언하는 '사실혼' 관계를 대안으로 제시하고 둘은 이에 합의합니다.

하지만 이 작품이 매력적인 부분은 이 사실혼 관계에서 보여지는 등장인물들의 성격입니다.

앞서 말했듯이 줄거리만 소개하자면 한국에서도 보았을 법한 드라마 내용 같습니다. 하지만 국내 드라마였으면 있을 우스꽝스러운 남녀간의 해프닝이나 남녀 애정행각같은 일이 적어도 1권에서는 일어나지 않습니다. 철저하게 비지니스적인 관계를 유지하며, 이러한 관계에서 떠올릴 수 있는 육체적 관계나 비슷한 해프닝도 전혀 일어나지 않습니다. 정말 쿨하게, 그야말로 직장에서 일하는 프로와 같이 부부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흥미로운 것은 둘이 억지로 '사이가 좋은 척'을 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사이가 좋아보인다는 것이죠. 철저하게 계약으로 이루어진 관계임에도 차가움 보다는 따뜻함과 훈훈함이 느껴지는 바람직한 직장(?가정?)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좋은 의미로 이도 저도 아닌, 아슬아슬한 느낌이 들지 않는 아슬아슬함이 이 작품의 매력 중 하나라고 생각이 드네요.

이러한 관계는 마치 미혼 남녀가 그릴 수 있는 바람의 일부들을 합쳐놓은 듯한 느낌이 듭니다.

남성은 사회적으로 실패했다는 느낌이 들지도 않고, 외로움을 느끼지 않으며, 익숙하지 않고 수행할 시간도 부족하다 느껴지는 가사(家事)를 '돈'이라는 재화로 당당하게 해결할 수 있는 수단을 얻습니다. 젊고 아름다우며 자신을 도와주는 여성이 곁에 있을 뿐 아니라, 자신만의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결코 일정 선 이상 넘어오지 않아 다툼이 일어날 일도 없습니다. 여기에 정서적인 공감마저 이루고 있으니 차가운 계약관계 이상의 것을 본 작품의 주인공 츠자키는 얻고 있습니다.

여성은 (이제는 많이 달라졌다고는 하지만) 봉사에 가까웠던 가사를 수행하고 당당하게 '돈'이라는 재화를 얻을 수 있으며, 직업이다보니 고용주로부터 감사를 받는 것은 물론이고 일에서 보람도 느낍니다. 업무시간도 정해져있기 때문에 업무시간 외에는 추가수당이 나올 뿐만 아니라, 일이 없을 때는 또다른 직업활동에 전념하거나 자신의 시간을 가질 수 있습니다. 고용주는 존경할 수 있는 인격자이자 자신에게 무해한 존재(초식남, 36세 모솔 동정)이며 업무 이상의 일로 얽혀서 복잡하게 고생하질 않습니다.

논란의 여지가 있는 글이긴 하지만 몇몇 분들은 마음 속으로 그릴만한 정말 '편리한 관계'입니다. 그렇기에 앞으로 이렇게 좋아보이는 관계에서도 어떤 트러블이 발생할 것이며, 결국 둘의 관계가 '비지니스'로 끝날 것인지 또는 파국이나 진짜 결혼하는 것과 같은 또다른 방향으로 나아갈지 궁금합니다. 많은 이들이 '직장에서의 일'과는 선을 긋는 '결혼생활'을 '일'로서 취급할 때 어떻게 되는지 보여주는 흥미로운 실험이라고 생각합니다. 적어도 1권까지는 무난하게 흘러가고있습니다만 실제 '직장'이 유토피아가 아닌만큼 결혼을 '일'로 취급하면 해결되는 일이 있는가 하면 그로부터 나타날 트러블도 있을텐데 어떤 일이 일어날까요?

미쿠리의 51세 골드미스인 이모라거나 츠자키의 게이 동료와 미남 동료 등과 같이 개성적인 주변인물도 흥미롭기 때문에 이들이 어떻게 관계를 맺게 될런지도 주목하고 있습니다.
미쿠리라는 인물이 개인적으로 무척 호감형이었기 때문에, 아라가키 유이를 정말 좋아함에도 불구하고 캐릭터를 잘 살릴 연기를 할 수 있을지 걱정입니다. 제가 본 그녀의 작품들의 어떤 인물과도 다른 매력이 있었기 때문에 평범하지 않은 평범을 어떻게 드라마에서 연기할지 궁금합니다.

코믹스 다음 이야기도, 드라마도 무척 기대되는군요. 그림이 익숙하지 않을 분들도 계실 것이라 생각하지만 내용만으로는 20-30대 분들에게 강력 추천하고 싶습니다.

핑백

  • LionHeart's Blog : 도망치는건 부끄럽지만 도움이 된다: 드라마도 재미있었다 2017-01-30 12:44:16 #

    ... 닌 720P 화질만 지원합니다만 정식 서비스하는 곳이 있었기에 가족 모두와 함께 즐길 수 있었습니다. 본 작품은 일본 코믹스를 원작으로 하는 일본 드라마입니다. 코믹스 쪽 1권 리뷰에서 대략적인 줄거리를 소개했지만 다시 짤막하게 소개하자면 서로의 needs를 충족시키기 위해 유급 계약결혼을 한 남녀의 이야기를 다룬 러브코메디물입니다. ... more

  • LionHeart's Blog : 도망치는건 부끄럽지만 도움이 된다: 드라마와는 조금 다른 결말 2018-12-31 12:41:03 #

    ... 도 모두 정발되어 읽게 되었습니다. 사실 이 작품은 아라가키 유이 주연의 드라마로 일본에서 크게 히트하게 되며 더욱 유명해진 작품입니다. 어떤 작품인지는 과거 일본판 코믹스 1권 리뷰와 드라마 리뷰를 참고해주시기 바랍니다. 본 글에서는 드라마와는 달랐던 원작 결말을 소개하려고 합니다. (정확히는 원작과는 다른 드라마의 결말) 사실 중 ... more

덧글

  • 아침북녘 2016/11/06 01:15 # 답글

    현재 잘 보고 있습니다. 드라마 보면서 육성으로 터지면서 보는건 정말 오랜만인 것 같네요.
  • LionHeart 2016/11/06 19:22 #

    정말 기대되네요 +_+
댓글 입력 영역


애드센스반응형

통계 위젯 (화이트)

373
398
16777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