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것의 종말: 멋진 마무리였습니다 Books

'노인의 전쟁' 시리즈로 국내에도 잘 알려진 SF 작가 존 스칼지의 최신작입니다. 1, 2권으로 구성되었으며 동시 출판하였기에 기다림 없이 읽을 수 있어 좋았습니다. '휴먼 디비전'의 후속작이라고 할 수 있지만 어차피 존 페리와 그 가족이 주인공으로 활약하는 '노인의 전쟁' 시리즈와 세계관과 시간대가 같기 때문에 모두 합쳐서 하나의 시리즈로 생각하면 될 것 같습니다.

존 페리, 제인 세이건, 조이의 활약으로 인하여 우주와 격리되어 있던 지구는 외계인들의 연합인 콘클라베에 의해 이제까지 개척연맹에 의하 감춰진 진실을 알게 됩니다. 이 사건을 계기로 인류는 지구와 개척연맹이라는 두 집단으로 분리되었고, 해리 윌슨이 주인공으로 활약했던 '휴먼 디비전'에서는 지구의 유일한 우주정거장이 테러로 인해 파괴되며 두 집단의 관계는 겉잡을 수 없이 악화됩니다.
반면 콘클라베는 연합 결성으로 인해 피해를 보게 된 외계종족들에 의해 지도자 암살 기도나 세력전복을 꾀하는 내란이 끊이질 않습니다.
이처럼 우주를 크게 양분하는 외계인들의 연합 콘클라베와 인류의 개척연맹의 갈등, 그리고 각 집단들이 가지고 있는 내적 문제를 이용하여 두 세력 모두를 없애고자 하는 제 3세력 이퀼리브리엄이 등장하며 이야기는 더욱 복잡하고 긴박하게 돌아갑니다. 이 작품은 이와 같은 우주에서의 인류의 존망과 우주 평화를 건 음모의 이야기를 다룹니다.

제목이 '모든 것의 종말'이라는 '마지막 이야기'라는 느낌이었기에 이제까지 등장한 모든 인물들이 등장하여 활약하는 올스타전을 기대했습니다. 하지만 실제로 1권은 처음 등장한 인물이자 인간으로부터 우주선으로 종족변경(?)을 한 레이프 다킨이 주인공으로 활약하고, 그로 인해 정체가 밝혀진 이퀼리브리엄이라는 조직에 대처하는 '휴먼 디비전'의 등장인물들의 활약이 2권을 장식하고 있습니다. 해리 윌슨과 그 일행들도 좋아하기 때문에 무척 즐겁게 읽을 수 있었지만 존 페리와 그 가족을 보지 못한 것은 조금 아쉬움으로 남는군요.

늘 그렇듯이 존 스칼지의 작품은 재미있습니다. 외계종족들의 설정도 흥미롭고, 우주를 무대로 하는 거대한 음모를 헤쳐나가는 주인공들의 활약도 재미있지요. 무엇보다 등장인물들이 주고받는 위트있는 대화들이 작품의 흥을 북돋아줍니다. 역자님께서 이를 비속어까지 적절히 사용하여 훨씬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습니다.

인상깊었던 것은 요즘 나라 상황 때문인지, 콘클라베의 지도자 가우 장군의 최후였습니다. 보다 나은 미래를 위해서 스스로의 목숨마저 버릴 수 있는 각오와 판단력은 400개 종족을 아우르는 연합의 지도자다운 모습이었다고 생각합니다. 뒤를 이은 소르발도 자신을 높이기보다 자신의 그릇을 끊임없이 의심하며 신중하게 앞을 생각하는 모습의 지도자를 보여주기에 인상적이었군요. 어느 지도자의 모습이든 지금 이 시기이기에 더욱 부럽고 빛나 보였던 것 같습니다.

이퀼리브리엄을 소탕하는 것을 겸해 콘클라베와 개척연맹 사이의 관계도 정리된 느낌이라 사실상 이 시리즈의 막이 내렸다고 느껴지는 마무리였습니다. 좋아하는 시리즈였기에 이 등장인물들이 계속해서 활약할 수 있는 후속작이 있기를 바랍니다만, 박수칠 때 떠나라는 말도 있듯이 지금이 딱 끝을 내기 좋은 시기라는 생각도 듭니다.

이 시리즈는 딱 제가 기대하는 SF 소설로의 모든 요소가 담겨있었기에 너무나도 만족스럽고 즐거웠던 시간을 보낼 수 있었습니다. 언젠가 다른 작품에서 그들을 혹은 그들의 자손들을 다시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애드센스반응형

통계 위젯 (화이트)

1273
398
16777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