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패 용사 성공담 6: 빠른 퇴장에 감사합니다 못난 3용사님들 LightNovel

머저리같은 용사들이 결국 일을 치는군요. 과연 이들을 구제할 방도가 있는 것인지 의심스럽습니다.

지난 카르밀라 섬 파도에서 다시 한번 추태를 보인 나오후미를 제외한 세 용사들의 신용은 바닥에 떨어지고 맙니다. 정떨어지는 놈들이라고는 하지만 누구하나 탈락되어서는 안되는 상황인지라 나오후미는 그들에게 훈련을 제안하지만 이조차도 도망치고 맙니다. 이와 함께 이세계의 생명체를 잡아먹고 파도를 멈추는 괴수 영귀가 등장하고, 나오후미 일행은 세계를 구하는 것과 소중한 사람들을 지킬 것인가의 선택의 기로에 처하고 맙니다.


6권은 영귀 레이드 편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게임에서는 좋은 보상을 주는 몬스터였기에 나오후미를 제외한 용사들은 게임감각으로 영귀에게 도전하고, 용사들은 행방불명, 용사들의 동료들은 행방불명이나 사망으로 확인되고 맙니다. 여기까지 구제불능이면 답답함을 넘어서 감탄하게 되는군요. 그나마 다행인 것은 용사들이 너무 약해서 글래스의 첫 등장, 지난 카르밀라 섬 파도, 그리고 이번 영귀와의 싸움에서 옆에서 걸리적거리지 않고 재빠르게 퇴장해준 것이군요. 입을 벌리기만 하면 짜증나고 답답함이 급증하기 때문에 차라리 기절해주는 편이 좋은 것 같습니다.

이번에도 새로운 등장인물이 있었습니다.
리시아는 용사 이츠키를 사랑하는 소녀이지만 그에게 배신당하고 절망하여 자살기도까지 하고 맙니다. 나오후미는 그녀를 구하고 강해지게 만들어주기로 약속합니다. 개인적으로는 '후에에에에'하는 말투가 정말 거슬리는군요. 방패 기능 중에 노예에게 버프를 주는 특성이 있어서 리시아의 레벨 초기화 및 노예화를 수행하였는데, 노예문에 '후에에에' 금지 항목을 넣었어야 한다고 봅니다.
키르는 라프타리아의 고향 친구입니다. 지난 이야기에서 못된 귀족으로부터 구했었는데, 재회한 뒤 나오후미의 노예로 들어오게 됩니다. 앞으로 활약하게 될지 어떨지 궁금하군요.
에클레르는 용사들의 검술 사범으로 들어온 여기사입니다. 과거 라프타리아 고향을 다스리던 착한 귀족의 딸이기도 합니다. 규율을 잘 지키지만 다소 고지식한 면이 보이는 전형적인 여기사 스타일입니다. 검의 용사 렌과 트러블이 있었는데, 둘 모두 검을 사용하니 앞으로 인연이 이어질지도 모르겠네요.
변환무쌍류 할망구는 과거 나오후미가 빗치에게 누명을 쓰고 성인으로 활동할 때 구한 사람입니다. 알고보니 모든 무기를 사용할 줄 알면서 기를 이용한 권법을 사용하는 엄청난 무도가로, 마블의 아이언 피스트같은 사람이었습니다. 그런데 할머니라고 차별하는 것인지, 홀로 이름도 밝혀지지 않고 일러스트도 없네요.
모두 나오후미의 새로운 동료라고 할 수 있겠네요. 아직 파티원으로서가 아닌 후방지원의 느낌이 강하지만 이 작품 초반에서의 모습과 비교하니 나오후미를 믿고 따르는 강력한 동료들이 늘어가는 모습은 감개무량합니다.

영귀는 이세계의 생명체를 죽여서 모은 에너지로 세계를 수복하는 역할을 맡은 괴수였습니다. 이번 에피소드에서 나오후미는 사람들을 희생에서 파도를 멈출지, 아니면 영귀를 죽여서 사람을 구할지 선택하게 됩니다. 이전 피트리아가 '그 때'를 언급했을 때는 이 작품의 완결즈음에나 등장할 아직 먼 미래의 에피소드라고 생각했는데, 금새 다루어지는군요. 피트리아의 의미심장했던 대사와는 달리 다소 고생은 했지만 금새 영귀를 파괴한 전개는 어딘가 시시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게다가 영귀는 쓰러졌어도 행방불명된 용사들을 찾느라 새롭게 밝혀진 파도에 대한 비밀도 없었습니다. 영귀와의 전투 부분은 제법 읽을만 했지만 많은 부분이 아쉬웠던 에피소드였네요.

영귀는 쓰러졌지만, 전해져오는 이야기와 달리 발견하지 못한 동굴의 존재와 등에 있던 마을 사당에서 발견된 문구 때문에 이 사건이 아직 끝나지 않았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못난이 3용사들은 어찌된 것인지? 그리고 존재가 언급된 칠성용사는 등장할 것인지? 다음 이야기가 궁금하네요. 큰패배도 3번째면 슬슬 정신차릴 때도 되었을 것 같은데 어떨런지요?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애드센스반응형

통계 위젯 (화이트)

458715
4534
12789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