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카코와 술 7: 슬슬 지친다 Comics

사실 저는 요리 만화를 좋아하지 않습니다. 정확히 말하자면 '요리만 나오는 만화'를 좋아하지 않아요. 평소 먹는 것에 욕심이 없기 때문에 여행을 갈 때도 줄서있는 가게는 무조건 피하고, 따로 조사도 하지 않는 편입니다. 그래서 요리에 얽힌 드라마나 그밖의 매력포인트가 없으면 책을 읽는 재미를 느끼지 못합니다. 조금 다르지만 술을 다루는 '신의 물방울'이나 '바텐더'의 경우는 각 에피소드마다 술에 얽힌 드라마가 있습니다. '식극의 소마' 같은 경우에는 소년만화 고유의 배틀 에피소드와 미려한 일러스트로 묘사되는 ...가 있습니다. 하지만 이 '와카코와 술'은 전형적인 '요리만 나오는' 또는 '요리만 먹는' 책입니다.

그런고로 저에게 있어 '와카코와 술'은 제가 구매할리 없는 책들 중 하나입니다. 그래도 6권까지는 다양한 일본 안주를 알게된다는 점과, 종종 나오는 알고 있는 안주에 대한 감상 때문에 읽고 있었지만 7권 분량즈음 되니 질리는군요. 게다가 제목이 '술'이었던 것과 달리 술에 대한 정보는 별로 얻을 수 없고 안주 정보만 얻을 수 있다는 제 기대를 배신하고, 그렇다면 안주에 어울리는 술에 대해 알고 싶지만 이 또한 적당히 찬술, 따뜻한술, 맥주, 와인 정도의 정보만 제공하여 디테일한 매칭 정보는 제공하지 않았습니다. 일본 만화라서 소개되는 안주 대부분이 일본에서만 먹을 수 있다는 점도 단점이군요. 이왕 시작한 것 끝을 보고 싶긴한데 작가님께서 언제까지 연재하실지 알 수가 없으니 불안합니다.

이번 7권에서 등장한 안주는 다음과 같습니다.
새우 아보카도 무침
사오마이
빵빵지
고모치콘부
초리조
빙어튀김
튀긴 두부 구이
소금물에 삶은 땅콩
종이 돈가스
피망 고기완자
피조개회
간스
연근 초절임
생피망 고기완자
와규 다타키
새송이버섯 버터
새우 돈가스
아게다시토후
구운 죽순
차조기 마늘
모둠 치즈
붕장어 시라야키
흰 간
다양한 안주 정보를 접하는 것은 좋습니다만, 대부분 일본 안주라 공감하기 힘들다는 점과 와카코의 반응과 매 에피소드가 원패턴인 것이 아쉽군요. 역시 이 책은 제 취향이 아니었구나란 생각이 들고 있습니다.

덧글

  • NaChIto LiBrE 2017/06/20 11:49 # 답글

    푸슈......
  • LionHeart 2017/06/20 11:51 #

    푸슈....
  • ㅇㅇ 2017/09/11 02:20 # 삭제 답글

    참 대만감자 같은분이네요
  • LionHeart 2017/09/11 08:01 #

    TV를 안보기에 대만감자가 뭔지 몰랐습니다.
    전 제 취향에 맞지 않는 책이었을 뿐이지 딱히 작가님을 탓한 것은 아니었는데, 오해하도록 글을 적은 것 같네요.
댓글 입력 영역


애드센스반응형

통계 위젯 (화이트)

1064
438
16779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