쥬라기 월드: 에볼루션 ~ 공룡은 좋아하지만 게임은 미묘 Game

지난 스팀 할인을 통해 '쥬라기 월드: 에볼루션'을 구매하여 5일 정도 플레이 해보았습니다. 본 게임은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영화 '쥬라기 공원'과 '쥬라기 월드'를 게임화 한 작품이며, 게임 설정이나 진행 또한 동일합니다. 따라서 실제로는 존재하지 않은 유전자 변형을 통해 만들어진 하이브리드 공룡 '인도미누스 렉터'와 같은 공룡도 사육하는 것이 가능합니다.

시나리오 모드... 같은 게임을 시작하면 영화에서도 언급된 '죽음의 5도(The Five Deaths)'를 하나하나 운영해갑니다. 죽음의 5도는 이름 그대로 5개의 섬으로 이루어져있으며, 플레이어는 이슬라 마탄세로스(Isla Matanceros)를 시작으로 이슬라 뮤에르테(Isla Muerta), 이슬라 타카뇨(Isla Tacaño), 이슬라 폐나(Isla Pena), 이슬라 소르나(Isla Sorna)를 차례대로 운영하며 쥬라기 월드를 만드는 방법을 배우고, 사육가능 한 공룡의 종류를 늘려갑니다. 그리고 죽음의 5도가 모두 끝이나면 영화 '쥬라기 공원'에서 공원이 만들어졌던 배경 이슬라 누블라(Isla Nublar)를 플레이하는 것으로 마무리 됩니다.

저는 36시간 정도 플레이해서 죽음의 5도를 다 클리어했네요. 도전과제는...59개 중 31개 달성했군요. 느긋하게 하다보니 낭비된 시간도 많은 편인 것 같습니다.

게임 자체는 매우 쉬운 편이었습니다. 복잡하게 이것 저것 챙겨야하는 다른 타이쿤 작품들과 다르게 공원 운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작업이 매우 단순하거든요. 특히 공원 운영이 99% 공원 입장료로 해결되기 때문에 공룡만 부화시켜 방사하면 돈이 벌리는지라 재정 관리 걱정이 없습니다. 공룡들도 매우 온순해서 우리 안의 환경 조성과 개체 수 관리만 해주면 불만 없이 제 수명 다할 때까지 건강하게 잘 삽니다.
물론 육식공룡들은 다른 공룡과 싸워 죽이기도 하며, 종종 미션 달성을 위해 일부러 싸움을 조성하기도 해야합니다. 하지만 기본적으로 관리가 쉽네요. 공원 방문객들에 대한 관리도 쉽습니다. 적당히 사람 몰리는 곳에 놀이, 쇼핑, 식사를 가장 만족 시켜주는 건물들을 하나씩만 지어주면 끝입니다. 한 종류의 가게로 도배해도 사람들이 전혀 불만을 품지 않습니다. 그들의 목적은 오로지 공룡 관람 뿐인 것으로 보입니다.
때로는 미션 달성을 위해 우리를 미로처럼 만들어야 할 때도 있습니다. 공룡들이 컴퓨터 뇌를 장착하고 있어서 미로처럼 우리가 비좁아도 전체 면적만 만족해주면 괜찮을 때도 있고, 우리를 몇 겹으로 만들어 탈출을 막는 미션 같은 것도 할 수 있습니다.

그밖에 중간 중간 자연환경 문제가 발생하기는 하지만 공룡의 우리 탈출이든 폭풍우든 대처 방법이 동일해서 어려울 것이 없습니다.
결과적으로 쉬운 난이도로 이쁘게 모델링된 공룡을 감상하는 게임....이었어 했는데...

제작자가 치명적으로 이상하게 만든 부분이 있어서 많은 분들께 혹평을 받는 게임이 된 것 같습니다.
제가 플레이하며 가장 짜증 났던 부분이 바로 수동 컨트롤이 많다는 것입니다. 기본적으로 게임에서 자동으로 움직이는 부분이 없습니다. 그래서 플레이어는 별 것 아닌 일에도 쉬지 않고 움직여야 합니다.
예를 들면, 공룡 DNA를 구하기 위해 탐사팀을 보내고, 탐사팀이 돌아오면 화석 분석을 통해 DNA 추출을 해야 합니다. 이때 탐사팀을 이전과 같은 곳에 다시 보내는 방법이 없어서 매번 지도를 뒤져 다시 클릭해야 합니다. 화석은 한번에 여러개 캐오는데, 일괄적으로 DNA 추출하는 기능이 없어서 하나하나 누르고 판매할지 DNA 추출할지 결정해야 합니다. 이러한 작업을 2-3분에 한번씩 해줘야 하는데 그 와중에 필드에서 공원 기물들 건설도 해야하고, 공룡도 부화시켜 방사도 해야합니다.

이 정도는 아무것도 아닙니다. 도중에 공룡이 우리를 부수고 탈출할 경우에는 공룡 우리를 수리하기 위해 레인저를 출동시켜야 합니다. 문제는 레인저가 자동으로 출동하여 수리하지 못한다는 것입니다. 매번 레인저를 선택해서 해당 우리를 선택해줘야 합니다. 뿐만 아니라 도망친 공룡을 마취하기 위해서 헬기팀을 선택해서 공룡을 선택해야 하고, 마취된 공룡은 또 다시 다른 헬기를 불러서 이송해야 합니다. 그리고 관광객들을 대피하기 위해 대피소를 오픈해야 합니다. 이 모든 일이 수동입니다.
중간 중간 경영 팀들과의 우호도 관리에 실패하면 사보타주가 발생하며 발전소 전원을 내려버릴 때도 있는데, 이 때는 레인저를 목적지까지 보내는 것 조차도 자동으로 안되어서 직접 차를 운전해서 가야 합니다.

글로 읽으면 체감이 오지 않을 수 있는데, 한마디로 말하자면 느긋하게 자신이 방사한 공룡을 관람할 시간이 거의 없으며 죽음의 5도를 플레이하는 동안에는 쉬지않고 손을 움직여야 합니다. 문제는 이 플레이가 쉽게 자동화할 수 있는 부분이고 무의미하게 손을 쓰게 만드는 부분이라서 게임 재미에 전혀 도움이 안된다는 것입니다.


그래픽도 좋고, 이전 영화 리뷰 때도 말했지만 여전히 나이 들어도 공룡은 좋아하기 때문에 나름 즐겁게 플레이 했습니다만...사실 게임 자체가 재미있어서 남들에게 추천하기에는 부족한 게임이었습니다.

저도 죽음의 5도 끝나고 마지막 이슬라 누블라에서 무제한 재정 모드로 즐기는 일만 남았는데...솔직히 또 하고 싶은 생각이 들지 않는군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애드센스반응형

통계 위젯 (화이트)

64162
1276
15374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