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헤미안 랩소디: 노래에 스토리가 더해지니 파괴력이... Movie

뒤늦게 보고 왔습니다. 사실 남들이 재미있다고 하면 안보게 되는 청개구리같은 면이 있어서 볼 생각은 없었는데 생각 이상으로 롱런하더니 보게 되었네요. 그리고 지금은 보기를 잘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내용에 대해서는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이 이제는 없는 영국 록 밴드 'QUEEN'의 이야기를 전설적인 보컬 '프레디 머큐리'를 중심으로 보여준 영화입니다.


내용은 록 밴드에서 예상할 수 있는 요소가 다 들어가 있습니다. 사랑, 동료와의 갈등, 음악적 길의 추구 등등. 하지만 이것이 실제 있었단 일이라고 하니 소설이나 만화보다 더 지어낸 듯한 드라마틱한 삶을 살았다는 느낌이 드네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느 정도 흐름이 예상되기에 프레디 머큐리의 삶에 대해 1도 모른다고 해도 대략 다음을 예상하기 쉽고, 생각보다 긴 러닝타임으로 조금 늘어지는 느낌도 들었습니다.

하지만 이 모든 것들을 덮어버리고 강렬한 인상을 심어준 것은 역시 음악이군요. 이미 들어 알고 있는 QUEEN의 노래들에게 노래가 만들어진 배경같은 것이 추가되니 파괴력이 장난이 아닙니다. 특히 작중 마지막 공연에서 부른 'We Are The Champions'에서는 저도 모르게 눈물이 살짝 날 것 같더군요. 이처럼 QUEEN의 노래가 작품을 더욱 높은 완성도로 끌어올렸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장점은 그밖에도 많았습니다. 배우들의 분장이 정말 과거 QUEEN을 떠오르게 만들었으며, 연기 또한 정말 그럴싸했어요. 그리고 연인들이나 친구와 교감하거나 갈등을 빚고 고뇌하는 모습이 상당히 인상적입니다.

가장 마음에 들었던 점은 프레디 머큐리를 주인공으로 하고 있음에도 그의 원맨쇼가 아니었다는 것이었습니다. QUEEN의 노래는 그 혼자서 만든 것이 아니라 밴드 모두에 의한 것이었음을 느낄 수 있게 영화를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서로 주먹질을 할 정도로 반목할 때도 있고, 경쟁심도 가지고 있음에도 서로의 능력을 인정하고, 좋은 음악에는 한 수 접고 좋다고 말하며 지지할 수 있는 쿨함이 매우 멋지게 보였습니다. 그런 그들이었기에 전설적인 록 밴드를 만들 수 있지 않았을까란 생각이 들었어요.


어째서 한국에서 이처럼 인기몰이를 하고, 2018년 10월 31일부터 2달이 지난 지금까지 극장에 걸려있을 수 있는지, 그 이유를 조금이나마 느낄 수 있었습니다.

덧글

  • 불멸자Immorter 2019/01/03 20:00 # 답글

    아주 재밌게 봤죠! 미리 LIVE AID 영상을 보고 갔었는데 싱크로가 후덜덜...
  • LionHeart 2019/01/03 21:56 #

    전 아직 LIVE AID 영상을 못봤는데, 말씀하셔서 생각난 김에 한 번 봐야겠습니다. ㅎㅎㅎ
댓글 입력 영역


애드센스반응형

통계 위젯 (화이트)

556
388
16746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