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블비 ~ 재미있고 귀엽네요 Movie

본 영화는 '트랜스포머' 시리즈의 '범블비'가 주인공인 트랜스포머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리부트 작품입니다. 과거 트랜스포머 영화도 4편까지 밖에 못봤는데, 시리즈를 거듭할 수록 인기가 떨어지더니 결국 리부트하나 봅니다.


내용은 1987년을 배경으로 디셉티콘의 공격을 받아 기억을 잃은 범블비는 미국 캘리포니아의 한 폐차장에서 '폭스바겐 비틀'로 변신하여 숨어있었는데, 이를 18세 소녀 찰리(헤일리 스타인펠드)가 발견하게되며 시작됩니다.


어쩌다가 오토봇 B-127의 이름이 '범블비'가 되었는지 알려주며, 그가 다른 오토봇과 다르게 제대로 말하지 못하는 이유도 밝혀집니다. 개인적으로는 이런 점이 인상깊었군요.

그외에는 아버지를 잃고 트라우마가 생긴 여자 아이가 겪는 대인관계와 가족과의 갈등을 비현실적 존재인 로봇 생명체 범블비와 만남을 통해 극복하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습니다. 기억을 잃음으로써 아이와 같은 천진난만함을 보여주는 귀여운 범블비와 이를 보살피고 교감하는 어린 소녀의 모습은 상당히 보기 좋더군요. 이전 트랜스포머 작품들이 파괴 장면과 액션신에 지나치게 높은 비중을 두었던 것에 비해 보다 감성적인 면이 부각되어 높은 평을 받을 수 있었던 것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듭니다.

리부트 시리즈의 시작으로서 상당히 좋은 출발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여자 주인공이었던 찰리가 마음에 들었기에 범블비와 헤어지는 장면에서는 아쉬움이 느껴졌지만 현실적이고 납득이 가는 엔딩이었기에 좋았습니다. 다음에는 어떤 오토봇이 인간과 어떤 관계를 맺는 이야기를 영화로 담을지 기대됩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애드센스반응형

통계 위젯 (화이트)

182271
2041
14768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