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등분의 신부 1~12 (완결) Comics


12권으로 완결되었고 리디북스를 통해 구매해 읽었습니다.

아버지와 여동생과 함께 가난하게 살고 있는 주인공은 어린시절 소풍에서 만난 한 여자아이와의 만남을 계기로 공부에 매진하여 지금은 성격은 꼬였지만 공부는 1등인 고1이 되었습니다. 그런 그에게 고액 아르바이트 기회가 주어지고 이를 통해 동급생인 5명의 쌍둥이들의 가정교사가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루고 있습니다.


시작 1권 권두부터 주인공과 5명의 쌍둥이 중 누군가와의 결혼식으로 이야기가 시작되어 독자들이 쌍둥이 중 누구와 맺어질지 궁금하게 만들고, 다시 그들의 첫만남 시기로 돌아가 이야기가 시작되는 흥미로운 구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사실 이 작품은 애니메이션을 통해 먼저 접했었습니다. 성우들이 너무 짱짱하고 각 캐릭터들의 개성을 잘 살렸기에 작화가 많은 논란이 있었음에도 즐겁게 감상할 수 있었습니다. 뒷 이야기가 궁금하여 결국 만화책도 사서 읽게되었습니다.

보통의 하렘물이 그러하듯 5명의 쌍둥이는 저마다 매력적이었습니다. 솔직히 누구와 맺어져도 큰 불만은 없었을지도 모릅니다.
다만 여기에는 작가가 5명을 동등하게 다루었어야 한다라는 조건이 붙습니다.아무래도 작가가 이야기의 중심에 많이 세운 캐릭터일 수록 독자들이 공감할 기회가 많아지며 인기도 함께 오르지 않을까 싶습니다.

무슨 이야기가 하고 싶은가하면...제 개인적인 판단이지만 이야기에서 가장 주목받지 못한, 혹은 작가가 묘사하는 것에 실패한 인물이 선택되었다는 것이 너무 아쉬웠다는 겁니다. '나는 이 결말 인정 못하겠다'라는 생각이 듭니다.
일본의 이러한 작품들은 다른 히로인들이 아무리 노력한들 어찌한들 처음에 도장찍은 사람이 승리라는 점에서 여러모로 아쉽습니다.


그림도 이쁘고 등장인물들도 매력적이고 이야기도 괜찮게 전개되는 중이었지만 결말이 썩 마음에 들지 않았습니다.
최애가 행복해지지 않아서 뿔난 것일 뿐일지도 모릅니다만...여튼 여러모로 아쉬운 마무리였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애드센스반응형

통계 위젯 (화이트)

65140
1104
16059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