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교고쿠도시리즈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도불의 연회: 연회의 시말 上

교고쿠도 시리즈 여섯번째 작품 '도불의 연회'를 구성하는 4권의 책 중 세번째 책입니다. 지난 '연회의 준비 下'편에서 이번 권에서는 해결편의 일부가 전개될지 모르겠다 적었는데, 긴장이 고조되는, 모든 것이 엉망진창이되는 이야기가 되었습니다. 총 4장으로 구성된 상편의 시작은 '우완'편에 등장했던 무라카미 헤이키치의 친형 무라카미 간이치의 이야기를 다루...

도불의 연회: 연회의 준비 下

교고쿠도 시리즈 여섯번째 작품 '도불의 연회'를 구성하는 4권의 책 중 두 번째 책입니다. 지난 상편에 이어 요괴의 이름을 딴 3장의 이야기로 구성되어 있습니다.와이라화자는 교고쿠도의 여동생 추젠지 아츠코입니다. 아츠코가 상편 '효스베' 장에 언급된 영매사 가센코 오토메를 만나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루고 있습니다.불리한 기사를 썼다는 것을 빌미로 ...

도불의 연회: 연회의 준비 上

교고쿠도 시리즈 여섯번째 작품 '도불의 연회'는 상하권으로 나뉘어진 '연회의 준비' 편, 마찬가지로 상하편으로 나뉘어진 '연회의 시말' 편으로 총 4권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하나의 이야기이기에 한번에 읽고 싶었지만 각 권의 볼륨이 엄청나서 미뤄오고 있었습니다. 드디어 이번 연휴 덕에 해치울 수 있게 되었네요. 이 책은 '눗펫포', '우완', '효스베'...

철서의 우리: 재미있게 읽...지는 못했다

교고쿠도 시리즈 네 번째 작품 '철서의 우리'는 상중하 3편으로 나뉘어 총 1,500페이지에 가까운 볼륨을 가진 양장본으로 국내 출판되었습니다. 이번 추석 동안 하루에 한 권씩 격파(?)해서 겨우 읽었습니다. 볼륨도 볼륨이지만 어려운 단어나 일본 선종(대승불교의 한 조류)에 대한 배경지식들이 쏟아져 나오는지라 읽기 힘들었습니다. 이번 무대는 하코네 산중...

우부메의 여름: 일본 특유의 축축하고 기분나쁜 느낌이 담긴 책

공간이 없어 "일본 특유의"라고 적었지만, 진짜 하고 싶었던 말은 "일본 호러 특유의"라고 할 수 있다. 내 개인적인 느낌이긴 하지만 일본의 호러는 어딘가 축축하고 습한, 때로는 질척질척한 기분나쁨을 동반한다. 이 책 역시 그러한데, 개인적으로 좋아하지 않는 소재(비극적인 상황에 처한 여성)까지 더해져서 더욱 그러한 느낌을 강하게 만들었는지도 모르겠다....
1


애드센스반응형

통계 위젯 (화이트)

556
388
1674601